제목 소아안과 조회수 10706

글자크기

소아안과

 

어른들에게 볼 수 있는 모든 종류의 눈 질환들이 어린이들에게도 나타나며, 어른들에 비해서 진단과 치료가 복잡하고 까다로운 특징이 있습니다. 소아과에서 전염병 예방주사를 맞듯이 눈에 아무 이상이 없는 것 같더라도 갓난아이 시기부터 정기적으로 눈 검사를 받음으로써 눈 질환의 조기 발견은 물론 귀중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나이에 따라서 눈 질환을 명확하게 구분하기는 어렵지만 여기서는 편의상 분류하여 설명하고자 합니다.

6개월 이내 : 선천적인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는데 유의해야 할 시기입니다.
아기가 스스로 표현을 못하기 때문에 주위에서 유심히 관찰해야 하며, 아무 이상이 없더라도 안과의사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 시기에 볼 수 있는 질환들을 간단히 나열하면, 어머니 산도에 있던 염증이 전염되어 눈꼽이 많이 끼는 세균성 결막염, 눈물 배설로가 막혀서 눈물과 눈꼽이 많이 나오는 선천성 비누관 폐쇄, 안압이 올라서 밝은 빛을 싫어하며 자주 깜빡거리고 눈물은 잘 흘리는 선천성 녹내장, 검은 동자 속의 애기동자가 하얗게 보이며 물체를 잘 못보는 선천성 백내장 또는 어린이 눈 암 등이 있습니다.

6개월 - 6세 : 시력이 발달하는 시기로서 이 기간동안에 시력이 발달하지 못하면 일생 시력발달의 기회는 없어져 버립니다. 또한 양 눈이 한 물체를 동시에 볼 수 있는 입체시 기능도 이 시기가 지나면 형성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 시기에 시력이상을 조 기에 발견해서 시력이 정상적으로 발달되도록 교정하는 것은 물론 양 눈의 입체시 기능 발달도 함께 도모해야 합니다.

● 두 눈의 시선이 한 물체를 향하지 않고 한눈이 다른 방향으로 몰린 상태를 사시라고 합니다. 출생 후 6개월이 지나면 두눈으로 한 물체를 볼 수 있는 능력이 발달하게 되므로 그 이후에도 눈의 위치가 정상이 아니거나, 밝은 곳에서 한쪽 눈만 찌푸리는 증상이 있으면, 안과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또한 시력은 6세까지 완전히 발달이 끝나므로 특수한 사시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반적인 사시의 치료는 반드시 이 시기에 끝내도록 하여야만 합니다.

● 사시 치료는 일찍 시작할수록 시력의 정상발달이 가능하고, 두 눈의 입체시 능력도 일찍 향상되며, 특히 외양상 교정도 일찍되므로 정서적 안정도 그만큼 빨리 얻을 수 있습니다. 시력발달의 기회를 잃고 교정이 불가능한 약시가 발생한 후면, 사시의 치료는 다만 외양상 교정만이 가능할 뿐입니다.

사시의 치료는 원인과 치료시기에 따라 다르며, 약물이나 안경 또는 수술방법을 각각으로 함께 병행하기도 합니다. 수술이 안경을 대신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수술한 후에도 안경을 계속 착용하는 것이 보통이며 수술을 두세번 추가하는 경우도 흔히 있습니다.

● 가성내사시는 양 눈의 사이가 넓고 콧잔등이 낮기 때문에 눈이 코쪽으로 몰린 듯이 보이는 경우입니다. 대부분 5-6세경에 자연히 교정되며 심하면 성형수술을 하는 수도 있습니다. 진성내사시가 겹쳐져 있는지 정기적 안과검사가 필요합니다.

● 약시는 한쪽 눈은 시력발달이 정상이고 다른 한쪽 눈은 시력발달이 안되는 경우가 가장 흔한데, 사시때처럼 한쪽 눈만 계속 사용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시와는 달리 외모상 특별한 이상이 없는 약시의 경우에는 잘 보이는 한쪽 눈으로 생활하기에 불편이 없으므로 발견이 늦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한쪽 눈씩 가린 후 물체를 눈앞에서 움직여서 눈이 따라오는 것을 각각 확인하거나 먼 곳의 표적을 이용함로써 양 눈의 차이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말로 표현이 가능한 3-4세이전이라도 안과에서 시력검사를 꼭 받아야 합니다. 학교에 들어가서 눈검사를 시키겠다는 생각은 귀중한 교정시기를 놓칠 위험성이 있습니다. 약시는 우선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며, 안과의사와 부모의 끈질긴 열성이 합쳐짐으로서 비로소 교정될 수 있습니다. 

눈썹이 눈알을 향해서 찌르는 내반증은 대부분 성장하면서 자연히 교정이 되는데 그 이전이라도 불편을 많이 느끼는 심한 경우에는 안과에서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 6세 이상 : 성장이 왕성해짐에 따라 신체구조가 급변하고, 책을 읽기 시작하는 시기로서 가까운 곳만 잘 보이는 근시가 발생하기 쉽습니다. 칠판글씨가 잘 안보인다거나, 먼 곳을 볼 때 눈을 가늘게 뜨거나 눈을 찡그리면서 보면 근시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아직 근시의 정확한 원인은 모르며, 대부분의 근시는 사람의 키가 자라듯이 키가 크는 동안 즉 25세 전후까지는 점차로 근시도 수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일단 자랐던 키가 다시 작아질 수 없듯이 일단 발생한 근시도 근본적으로 고쳐지거나 진행을 방지할 수는 없습니다. 특히 눈 체조, 약, 음식, 체질개선, 안경 등의 방법으로 근시를 회복시킬 수는 없습니다. 다만 정확한 안경이나 콘택트렌즈를 사용하여 잘 보이게끔 교정하는 방법만이 현재 최선의 방법입니다. 최근 수술로써 근시를 교정하는 방법은 근시가 진행되지 않는 성인들의 근시에만 해당되는 방법으로써 어린이 근시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근시가 있는 학생들은 6개월에 1회씩 정기적 시력검사를 받아서 도수 변경여부를 확인하여야 하며, 정상인 어린이들도 1년에 1 회씩 시력검사를 받아서 근시의 발생여부를 검사받아야 합니다.